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최근 방문한 채널이 없습니다.
등록된 채널이 없습니다.

알림

등록된 알람이 없습니다.
  • {{item.Type == 1 ? '댓글' : (item.Type == 2 ? '답글' : (item.Type == 3 ? '방명록' : '알림'))}}
    {{item.Title}}
    {{item.From}}{{item.Datetime}}
로그인

유머 채널

웃긴 글을 모와둔 곳
유머

아 우리껀 안된다고 무조건 니꺼 달라고!

ㅇㅇ(39.115)
댓글 2
조회수 40
2022.11.27 12:03

결혼한 지 5년이 된 어느 부부가 있었는데

평소 술을 좋아하던 장인어른이 간경화에 걸려 병원에 입원을 하게 됨.

1. 장인어른은 평소에도 술을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었고, 하루에 소주 1병 정도는 꼭 반주삼아 마실 정도였는데

병원측에서는 점점 간이 안좋아지고 있으니 술을 좀 줄이셔야 한다고 충고했지만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렸다고.

2. 그러다 결국 병원측의 우려대로 1년전쯤 집에서 쓰러져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니 간을 이식받아야

살 수 있을 정도로 간상태가 심각하다는 진단을 받음.

3. 장모와 아내는 국내외의 간이식을 받는 방법등을 알아봤지만 마땅치 않았다고 하며

직계가족인 사연자의 아내와 장모는 장인어른과 혈액형이 달랐고, 처남은 장인어른과 혈액형이 일치했지만 

결혼한지 얼마 안됐고, 임신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이식을 할 수 없다고 함.

(그런데 요즘은 혈액형이 달라도 조건만 맞으면 이식 가능)

4. 가족들은 배제한 상태로 간이식 공여자를 찾다보니 시간이 흘러 장인어른의 증세가 악화되었고

담당의사는 3개월을 넘기기 힘들 것 같으니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함.

5. 결국 사연자의 아내와 장모는 사연자에게

'딸이랑 나는 혈액형이 다르잖니, 니가 혈액형이 같으니까 간이식을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요구함.

그러면서 평소 사위에 관심도 없던 장모가 반찬을 바리바리 싸들고 사연자의 집으로 찾아오며 잘해주기 시작.

그리고 올 때마다 '사연자가 있어서 우리 남편이 살 수 있을거 같다'라며 이미 결정이 난 것처럼

부담감을 주는 말들도 서슴없이 함.

아내라는 사람은 한술 더 떠 '자기가 우리 아빠 이식해주면 평생 잘 할게'라며 대놓고 사연자를 압박.

6. 사연자는 '요즘은 혈액형이 달라도 이식 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해봤지만

아내와 장모는 이 사실을 듣지 않으려고 하며 사연자에게만 이식하라며 계속 요구했다고.

7. 결국 사연자는 적합한지 검사를 받아봤는데, 담당의사측은 이 황당한 상황에

직계가족을 먼저 검사하는게 맞다며, 사연자가 간을 제공했다고 해도

성공률이 낮고 후유증 사례도 많아 40대에도 사망하는 사람도 있다고 이야기함.

8. 의사로부터 이런 말을 들은 사연자는 고민하다가 결국 장모에게 정중하게 거절의사를 밝힘.

9. 사연자의 거절의사를 들은 장모와 아내는 '가족간의 수술인데 거절할 수 있어? 사위가 그럴 수 있어?'라며 냉랭한 반응을 보임.

그리고 매일같이 찾아와서 반찬해주고 청소해주고 하던 호의적인 태도도 싹 바뀌어서 집에도 안오고

'넌 사위도 아냐!'라며 핸드폰에 저장된 사위 번호까지 없애버리며 손녀딸도 안보겠다고 선언.

10. 아내는 집에서 사연자와 말도 섞지 않게 됐고, 사연자가 딸을 만지지도 못하게 하고

'너 때문에 우리 아빠 죽으면 어떡해?'라며 통곡하고 애원하기도 했다고 함.

사연자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저 사연이 나올때 장모와 아내를 실드치는 의견은 단 하나도 없었음.


3줄 요약

  1. 장인어른이 간이식 필요함.
  2. 처남은 이식을 거부해서 사위에게 이식을 요구
  3. 사위는 거부, 너 때문에 우리 아빠 죽으면 어떡해?라고 통곡

작성된지 3개월 이상 지난 게시글은 로그인한 사용자만 작성할 수 있습니다.

유머 채널

새 글 1건
웃긴 글을 모와둔 곳
채널 정보

전체 글

글쓰기
번호게시판제목글쓴이날짜조회추천
230유머

씹덕 취미

ㅇㅇ(1.234)13:1200
229유머

스눕독이 손댔던 사업들

ㅇㅇ(1.234)13:0000
228유머

2004년 베슬란 학교에서의 비극

ㅇㅇ(1.234)12:5100
227유머

웨이팅 두시간 후쿠오카 돈카츠 랭킹1위 돈카츠 요시다.

ㅇㅇ(1.234)12:4200
226유머

부동산 때매 가족 해체 당함.

ㅇㅇ(1.234)12:3010
225유머

부모님과의 협상법

ㅇㅇ(1.234)12:0210
224유머

성범죄 면허 취소에 반발한 주빈단들!!

ㅇㅇ(1.234)11:5010
223유머

[주의] 자살한 어느 청년의 방 청소 후기.jpg

ㅇㅇ(1.234)11:4110
222유머

[조금 긴 글 주의] 일본에서 기타 직구해온 후기

ㅇㅇ(1.234)11:4110
221유머

일본 mz세대........한류 열풍......jpg

ㅇㅇ(1.234)11:2030
220유머

안녕하십니까, 만 23세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후보 서원렬입니다

ㅇㅇ(1.234)11:1040
219유머

어이없는 비건 캠페인

ㅇㅇ(1.234)11:0120
218유머

230204 아오마츠 런치 후기(2추차)

ㅇㅇ(1.234)11:0100
217유머

[인터뷰]안철수 "난 핵심 친윤…이를 반대하는 사람이 의심스럽다"

ㅇㅇ(1.234)10:5200
216유머

모솔갤 현자.jpg

ㅇㅇ(1.234)10:4010
215유머

오늘자 육대전

ㅇㅇ(1.234)10:2100
214유머

서울시 "이태원 참사 분향소 내일 오후 1시까지 철거해라".jpg

ㅇㅇ(1.234)10:2100
213유머

딸배헌터 vs 부산 경찰.jpg

ㅇㅇ(1.234)10:1120
212유머

기프티콘 할인 쿠폰

ㅇㅇ(1.234)10:0220
211유머

멧돼지사냥

ㅇㅇ(1.234)09:3200
210유머

우러전쟁 이야기 (갈려 나가는 러시아 기갑)

ㅇㅇ(1.234)09:1000
209유머

유럽 세금 꼼수

ㅇㅇ(1.234)09:0110
208유머

요즘 자카르타에 있는 단독주택 풍경 ㄷㄷ.JPG

ㅇㅇ(1.234)08:2210
207유머

230203 시카고 미쉐린 2스타 오리올 (Oriole) 디너

ㅇㅇ(1.234)08:2110
206유머

와들와들 마이크로소프트의 ChatGPT가 없어진 이유

ㅇㅇ(1.234)08:1220
205유머

수학여행 버스자리

ㅇㅇ(1.234)08:1210
204유머

[21]폼 제대로 다시찾은 우토디너(02.03)

ㅇㅇ(1.234)08:0000
202유머

90년대 트로이카 중 한명.jpg

ㅇㅇ(1.234)07:4000
201유머

'SNL' 약자에 상처주는 풍자가 웃깁니까.jpg

ㅇㅇ(1.234)07:3120
200유머

최고의 가성비 단어 '아줌마'.jpg

ㅇㅇ(1.234)07:2220